저장
 


 
  
 
 
 
 

전체1935
이성규 (2012-05-08 09:35:28)
♡5월은 가정의 달" 부모님 은혜 갑사합니다♡ HIT : 728

  


..






♡♧어버이날의 유래와 의미♧♡  

- 어버이날은 미국의 한 소녀가 세상을 떠난 어머니의

추도식 때 자기 어머니에 대한 감사의 뜻을 표시하기위해

모인 사람들에게  카네이션을 달아준 것에서 비롯되었다.


- 1913년이래 5월의 두번째 일요일을 어머니의 날로

정한 것이 시초이다.

- 어머니날에는 어머니가 생존한 사람은 빨간 카네이션을,

- 어머니가 사망한 사람은 흰 카네이션을 가슴에 달고

  어머니의 사랑에 감사하며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해서

  추억을 되새겨 보는 날이다.

- 1956년부터 <어머니날>을 지정하여 행사를 해오다가

  <아버지의 날>이 거론되자 1973년 어머니날을 어버이날로

  개정하여 제정하였다.


-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유아들이 부모님에 대하여

  다시 한번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어버이의 사랑을 가슴 깊이 되새겨 볼 수 있게 한다,


- 우리나라에서는 어머니뿐만 아니라 아버지,할아버지,

  할머니까지 포함하고 조상과 모든 어른을 위한 날로

  규정하였다.


- 어버이의 은혜를 헤아리고 어른과 노인을 공경하는

  경로효친(敬老孝親) 의 전통적 미덕을 기리는 날로

  산업화,도시화,핵가족화로 퇴색하여가는 경로사상을

  확산하기 위한 범국민적 기념일이다.

  
카네이션에 꽃말은 사랑과 존경이라는군요..

옛날 로마에 '소크니스'라는 관을 만드는 아름다운

처녀가 있었습니다.

그녀의 솜씨가 어찌나 뛰어나든지 다른 사람과는

비교도 안되었습니다.

때문에 '소크니스'는 늘 사람들의부러움과 시기를

받아 왔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녀를 시기한 동업자들은 끝내

그녀를 암살하고 말았습니다.

그러나 아폴로 신은 그의 신단을 항상 아름답게

꾸며 주던 그녀를 불쌍히여겨,

그녀를 작고 붉은 꽃으로 변하게 했는데 그 꽃이 바로

'카네이션'이랍니다


카네이션의 유래


5월 8일은 어버이날이다.

어버이날의 유래를 잠시 살펴 보면, 지금부터 약 100여년

전 미국 버지니아주 웹스터 마을에 "안나 자이비스"란 소녀가

어머니와 단란하게 살았었는데,

불행하게도 어느날 사랑하는 어머니를 여의게 되었다.

소녀는 어머니의 장례를

엄숙히 치르고 그 산소 주위에 어머니가 평소 좋아하시던

카네이션 꽃을 심었다.


그리고 항상 어머니 생전에 잘 모시지 못한 것을 후회하였다.

소녀는 어느 모임에 참석하면서 흰 카네이션을

가슴에 달고 나갔었다.

보는 사람들이 그 이유를 물었더니 그 소녀는 대답하기를

"어머님이 그리워 어머니

산소에 있는 카네이션과 똑같은 꽃을 달고 나왔다.

"라고 말하였다.

안나는 그후 어머니를 잘 모시자는 운동을 벌여 1904년에

시애틀에서 어머니날

행사가 처음 개최되었다.

그리하여 이 날에는 어머님이 살아계신 분은 붉은 카네이션을

가슴에 달아드리고

,
어머니가 돌아가신 분은 자기 가슴에 흰 카네이션을

달게 되었던 것이다.


그후 미국에서는 1913년 이래 매년 5월 둘째 일요일을

어머니 날로 정하였고,

점차 전세계적으로 관습화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1956년에 5월 8일을 어버이 날

로 정하였으며, 그뒤 1972년에 명칭을 어버이날로 바꾸어

국가적인 행사로 삼고 있다
.

부모에 대한 효성은 서양 사람들보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더욱 돈독하였었다.

우리 조상들은 부모님에 대한 효성을 모든 행동의

근본으로 삼았고, 부모님을 위해서라면 아무리 어려운

일이라도 해내었었다. 부모님은 우리 자녀들을 위하여

추우나 더우나 모든 괴로움을 무릅쓰고 우리를 길러
주시고 또 항상 걱정을 하신다.

그러나 자식된 우리들은 이러한 부모님의 마음을 잘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효도란 어떻게 하는 것일까? 그것은 다름아닌 부모님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 드리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부모님께

걱정 끼쳐 드리지 않고 우리가 하여야 할 일을

열심히 하는 것이다.


"어버이 살아신 제 섬기기란 다하여라. 지나간 후면 애닯다

어이하리. 평생에 고쳐 못할 일 이 뿐인가 하노라."


이 시조는 조선시대 정철 선생께서 지으신 것으로써

어버이, 즉 부모님 생전에

효도를 다해야지, 돌아가신 다음에 애닯다고 후회해야

소용없으니 살아계신 동안에 잘 섬기도록

해야 한다는 말씀이다.

어버이를 가까이 모시고 있는 우리들은 이제라도

늦지 않으니 부모님을 위로해 드리고 효도하는 데

온갖 정성을 기울려 보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어머님 은혜 - 양주동 시


낳실제 괴로움 다 잊으시고

기를제 밤낮으로 애쓰는 마음

진자리 마른자리 갈아 뉘시며

손발이 다 닳도록 고생하시네


하늘 아래 그 무엇이 넓다 하리요

어머님의 희생은 가이 없어라


어려선 안고 업고 얼려 주시고

자라선 문 기대어 기다리는 맘

앓을 사 그릇될 사 자식 생각에

고우시던 이마 위엔 주름이 가득


땅 위에 그 무엇이 높다 하리오

어머니의 정성은 지극하여라

사람의 마음속엔 온가지 소원

어머님의 마음속엔 오직 한가지


아낌없이 일생을 자식 위하여

살과 뼈를 깍아서 바치는 마음
  
인간의 그 무엇이 거룩 하리요

어머님의 사랑은 그지 없어라


*국제문학바탕 문인협회 고문/이성규*


(2012-05-09 11:13:35)  
권혁진
이성규 고문님 안녕하세요!
때만 되면 잊지 않으시고 글을 올려주시니 참고가 많이 됩니다.
언제나 청춘이시라 젊은이 못지 않게 활동하시니 부럽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왕성한 문운과 가정의 행복을 기원합니다.
(2012-05-10 07:47:05)  
이남천
이 고문님,
오랫만에 고문님의 글 대합니다.
여전히 건강하신 모습 대하는 것 같아 무척 기쁩니다.
언제나 저 신록처럼 푸르고 아름다운 날 누리소서.
(2012-07-17 07:27:23)  
이성규
권혁진 시인님" 이남천 회장님 고은 댓글 감사합니다.
항상 건강 하시고 행복 가득 하시기 바랍니다.

1655  한국문인협회 가입 희망하시는 분은....    문학바탕 06/04 864
1654  문학바탕 작가서재 우수사용자-감사합니다  [1]  문학바탕 05/23 1310
1653  문학바탕 8번째 동인지 <시와 에세이> 참여....  [4]  문학바탕 05/18 1050
1652  유미란 시인님의 시집 -하얀 꿈- 이 출간되었습니다.  [2]  문학바탕 05/16 5432
1651  이번 주(5월9일) 시수업 휴강    문학바탕 05/09 548
1650  문학바탕 5월호 출간 안내  [1]  문학바탕 05/08 956
 ♡5월은 가정의 달" 부모님 은혜 갑사합니다♡  [3]  이성규 05/08 728
1648  동화 원고 모집    문학바탕 04/13 676
1647  5월의 시    문학바탕 04/13 738
1646  채정우 시인님의 시집 -달리어 온다- 가 출간되었습니다.    문학바탕 04/05 928
1645  권혁진 시인님의 동시집 -초록마을- 이 출간되었습니다.  [9]  문학바탕 04/04 778
1644  동인지 『시와 에세이 8』 원고 모집  [3]  문학바탕 04/04 866
1643  월간 문학바탕 2012년 4월가 출간되었습니다.    문학바탕 04/03 572
1642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한수종 03/05 700
1641  월간 문학바탕 2012년 3월가 출간되었습니다.    문학바탕 02/29 678
1640  한수종 고문님의 시집 -갈대, 푸른 하늘을 날다- 가 출간되었습니다.  [7]  문학바탕 02/27 810
1639  정경모 변호사님의 자전에세이 -희망버튼을 클릭하다- 가 출간되었습니다.    문학바탕 02/10 980
1638  월간 문학바탕 2012년 2월가 출간되었습니다.    문학바탕 02/02 766
1637  2012 장애인 고용인식개선 작품현상 공모전    곽혜란 01/31 588
1636  ■ 제3회 KB창작동화제 작품공모 ■    곽혜란 01/31 664
1635  ♡문우님들 모두 설날 잘 보내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수정)♡  [1]  이성규 01/21 744
1634  2012 임진년 (壬辰年) 설 연휴 행복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1]  문학바탕 01/20 588
1633  월간 문학바탕 2012년 1월 신년호가 출간되었습니다.    문학바탕 01/05 718
1632  조서희 시인님의 시집 -소금 꽃피다- 가 출간되었습니다.    문학바탕 01/04 1072
1631  김정배 선생님의 -자연 그대로가 덕이다- 가 출간되었습니다.    문학바탕 01/03 596
1630  2012년 새해인사  [6]  곽혜란 12/30 822
1629  2011년 연회비 결산    문학바탕 12/30 718
1628  2011년도 시상식 결산    문학바탕 12/30 830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__zbSessionTMP) in Unknown on line 0